제주대학교(총장 송석언)는 최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도내 공공기관

최초로 '안전성검사기관(제63호)'으로 공식 지정받았다고 3일 밝혔다.

안전성검사기관은 '농수산물 품질관리법'과 '유전자변형농수산물의 표시 및

농수산물의 안전성조사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농산물에 대한 유해물질(잔류농약 320종)

 분석을 수행하는 공인 기관이다.

 

안전한 농산물 생산은 친환경 분야뿐만 아니라 스마트팜 및 뷰티향장,

 식품 등전후방산업에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그동안 도외 분석기관에 의뢰하던 유해물질 분석의 많은 부분이 도내 기관에서 분석이

가능해짐에 따라 소요 기간이 7~10일 정도에서 2~3일 수준으로 단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대 관계자는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으로 지정됨으로써 제주도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