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는 코로나19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저소득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시행했던 한시적 긴급복지 완화기준을 오는 3월까지

연장한다고 10일 밝혔다.

 

재산기준은 지난해 신설한 차감 기준을 유지해 중소도시의 경우 2억원 이하면

충족하게 된다.

금융재산기준은 1인 가구 774만원, 4인 가구 1231만원, 7인 가구 1624만원 이하다.

또 사회통념상 지출이 불가피하거나 생계유지에 필수적인 비용,

장기간 압류돼 사실상 사용할 수 없는 경우도 금융재산에서 차감한다.

동일한 위기사유 및 동일한 상병인 경우 2년 이내에 재지원할 수 없는 것이

원칙이지만 제한기간을 완화해 3개월이 경과하면 재지원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