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

HOME > 어울림마당 > 제주 뉴스
음식류폐기물 자원화 시설 무산 위기
글쓴이 : 관리자 (2015-04-01) HIT : 1091

음식류폐기물 자원화 시설 무산 위기 
북촌리 추진사업 반대 주민 반발 '난항'
시, 마을결정 기한 연장요구 난색 표명

 

'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에 추진중인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조성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놓이게 됐다. 제주시가 이달까지 북촌리 마을회에 해당 시설의 유치여부를 결정하라고 요구했지만 반대주민의 거센 반발로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제주시는 북촌리 산51일대 6만㎢ 부지에 사업비 690억원을 투입해 하루 300t규모의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2018년까지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시는 당초 지난해 10월 북촌리에 입지선정을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지역주민 상당수가 강력 반발하면서 현재까지 확정되지 못한채 난항에 부딪혔다.

결국 시는 지난달 북촌리 마을회에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유치여부를 조속히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고, 주민들은 이달말까지 결정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해왔다.

특히 시는 북촌리 주민대상으로 여러 차례 현지시찰 및 설명회를 갖는 등 행정적으로 모든 절차를 다했기 때문에 이달까지 결론내지 못하면 지역으로 입지를 변경할 수 있다고 밝히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다.

북촌리마을회는 지난 20일 마을총회를 열고 주민투표를 거쳐 유치여부를 결정할 계획이었지만 반대주민들이 주민투표 자체를 거부하면서 무산됐고, 이후에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

북촌주민들은 마을대표단들이 모여 주민투표를 위한 법적공고를 진행할 방침이어서 제주시에 결정기한연장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제주시는 수개월동안 기다려왔고, 더 이상 사업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어떠한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 관계자는 "북촌리에 3월31일까지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 유치여부를 결정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마을주민들이 협의하지 못했다"며 "결정기한을 연장시킬지 다른 부지로 변경할지 등에 대해 1일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 제민일보(http://www.je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일장신문 콜센터

제주시 064)748-5151 서귀포 064)763-5101

평일 AM09:00 ~ PM07:00 / 공휴일 AM09:00 ~ PM04:00 / 토요일, 일요일 휴무

입금계좌안내

제주시 | 농협 961-01-042770 / 제주 03-01-050676 / 국민 703-25-0002-878 (예금주 : 오일장신문(주))
서귀포 | 농협 302-1040-4166-61 / 제주 21-02-247957 (예금주 : 김형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찾아오시는길

오일장신문(주)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과원북 4길 93 오일빌딩 6F | 064-748-5151(Fax:064-747-330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08349 | 통신판매업신고:제2019-제주연동-0026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제주 제2019-01호 | 대표자:고부남 | 인터넷담당:강성범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