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

HOME > 어울림마당 > 제주 뉴스
진단 - 화력발전소 신설 추진 신재생 조화 관건<1>전력 부족 LNG발전·ESS 추가 논의
글쓴이 : 변순희 (2022-11-21) HIT : 389

진단 - 화력발전소 신설 추진 신재생 조화 관건<1>전력 부족 LNG발전·ESS 추가 논의 

 

전력수급기본계획 소위 개최
15년 후 도내 500MW 부족
수소 혼소 300MW 규모 계획
ESS로 출력제어 해소 방향

정부가 제주지역에 LNG 화력발전소를 추가 건립하는 방향으로 전력수급계획을 마련하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발전업계와의 마찰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는 이에 대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대규모로 확보하고 수소 발전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극복하겠다는 복안이다. 전력 부족과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포화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도가 추진하는 방향과 과제를 들여다 본다.

△전력 부족 발전소 추가 논의
정부는 최근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제주소위원회를 통해 향후 15년간 제주지역 전력 공급이 수요에 비해 부족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수소 혼소가 가능한 300MW 규모 LNG발전소를 추가 건설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업계에 따르면 도내 최대전력은 2025년 1350MW에서 2030년 1563MW, 2036년 1660MW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도내 중앙급전으로 삼양·화순·한림 등 발전소에서 910MW를 공급하고 있고, 제1~2 해저 연계선을 포함하면 1300MW 가량이다. 이외에 태양광 558MW, 풍력 295MW 등 비중앙 급전이 880MW 규모다. 다만 실제 발전량 점유율은 중앙급전이 50%, 해저연계선이 30%, 재생에너지가 20%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계획된 발전설비용량으로는 2030년 422MW, 2036년 582MW 가량 부족해질 전망이다.

특히 올해 여름 도내 전력 예비율이 15% 수준으로 떨어진데다 최대전력수요를 7차례나 갱신하면서 향후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위기감 커졌다는 게 당시 참석자의 설명이다.

△사업자 반발 불가피 전망
정부의 계획대로 LNG 발전소 건립이 공식화되면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자들의 반발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한국풍력산업협회를 비롯한  재생에너지 업계는 대책회의를 갖고 법적 검토와 집단 행동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LNG 발전소가 추가로 건설될 경우 지난해 64회에 달했던 출력제어를 겪었던 풍력업계의 고통이 가중되는 것은 물론 제주도의 '탄소 없는 섬' 정책도 사실상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입장이다.

반면 정부는 신재생에너지의 변동성 문제로 인해 순환 단전을 막고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서는 LNG 발전소가 불가피하며, 신재생에너지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LNG와 수소를 각각 50%씩 활용하는 혼소 발전 계획을 내세우고 있다.

야간 최대전력수요는 300MWH 내외의 LNG 발전소 신설로, 재생에너지 변동성은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대응한다는 것이다. 우선 ESS가 2024~2026년 사이에 구축되고, 이후  LNG 발전소 건립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대규모 ESS를 통해 출력제어를 상당 부분 해소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풍력·태양광을 통한 수소 생산을 통해 수소 발전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력당국은 전력공급 안정성에, 재생에너지 사업자는 출력제어 해소에 초점이 맞춰질 수밖에 없어 지난 1년간 정부를 설득하고 균형점을 찾는데 노력했다"며 "이에 따라 160MWh에 달하는 대규모 ESS를 2024년부터 3년간 설치하는 한편 혼소 발전을 통해 출력제어를 거의 해소할 수 있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오일장신문 콜센터

제주시 064)748-5151 서귀포 064)763-5101

평일 AM09:00 ~ PM06:00 / 토요일, 일요일, 국공휴일 휴무

입금계좌안내

제주시 | 농협 961-01-042770 / 제주 03-01-050676 / 국민 703-25-0002-878 (예금주 : 오일장신문(주))
서귀포 | 농협 302-1040-4166-61 / 제주 21-02-247957 (예금주 : 김형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찾아오시는길

오일장신문(주) | 대표이사 : 고부남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08349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과원북 4길 93 오일빌딩 6F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9-제주연동-0026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제주 제2019-1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제주 제2019-04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