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확정·공고 예정
2024년 9월 20일까지
적정 규모 2만8300대
현행대비 1500대 감축

 

제주도 렌터카 총량제가 향후 2년간 더 연장된다.

제주도는 자동차대여사업 수급조절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 렌터카 수급조절계획에 

따라 렌터카 등록제한 기간을 오는 2024년 9월 20일까지로 재연장한다고 밝혔다.

지난 등록제한사항과 마찬가지로 자동차대여사업의 신규등록과 변경등록이 제한되며, 

도내 주사무소 및 영업소 증차를 수반하는 양도·양수 신고 등 제한도 포함됐다.

다만 지난 수급조절계획에 따라 감차목표를 완료한 업체간 사업용 차량의 전부·일부를 

양도·양수하는 경우는 일부 허용하는 등록제한 예외사유를 뒀다.

 

도는 이같은 내용을 오늘(21일) 확정, 제주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

이번 렌터카 수급조절 적정 공급 규모는 2만8300대로, 현행 2만9800대에서 

1500대를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렌트카 총량제 시행 효과분석 컨설팅' 용역에서 코로나19 반영 등 

사회경제적 지표와 관광교통수단 분담률 적용시 적정대수를 2만8180~3만654대로 

분석한데 따른 것이다.

 

도는 현행법상 감차를 강제할 법적 근거는 없지만 법령위반에 따른 등록 취소 등을 통해 

순차 감차에 나서고 도내 렌터카 회사와 협의를 거쳐 감차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상헌 도 교통항공국장은 "렌터카 수급조절을 위해 자동차대여사업 자율지도위원 운영을 통한 자율감차를 유도하고 호객행위 근절 등 시장질서를 확립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도민과 관광객이 만족하는 교통서비스를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