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도내 중산층 주거안정을 위한

 첫 공공전세 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공전세 주택 입주자 모집은 정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에 따라

제주개발공사가 도내 거주중인 중산층 무주택 가구를 대상으로 시범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공급되는 주택은 제주시 아라동 6호, 서귀포시 서귀동 4호 등 총 10호다.

 

대상자는 시중 전세 가격 80~90% 수준의 임대보증금을 납부하면 월 임대료 없이

 최대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주민등록등본상 거주지가 제주도인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소득·자산 등

조건은 무관하다.

이번 모집은 지역별로 이뤄지며, 가구원 수가 4명 이상인 경우 1순위, 3인 2순위,

그 외 가구는 3순위 자격으로 1세대당 1주택 신청이 가능하다.

경쟁이 있을 경우 지역 및 순위별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선정한다.

 

신청은 오는 16~18일 등기우편을 통해 접수하고 접수기간내 우체국소인까지 인정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문 접수는 받지 않는다.

개발공사는 오는 10월 31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11월중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공공전세 주택 공급으로 기존 저소득층 대상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이어 중산층까지 보다 폭넓은 계층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별 면적과 전세보증금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제주개발공사(jpdc.co.kr) 또는

제주도 및 행정시 홈페이지에 게시된 입주자 모집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