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제9여단 이다희 대위(사후124기)가 소아암 환자를 위해 4년 동안 길러온

모발을 기부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1일 해병대 제9여단에 따르면 이다희 대위는 지난 5일 어린이날을 맞아 4년 동안

길러온 모발 35cm을 어머나 운동본부에 전달했다.

어머나 운동은 손상되지 않은 머리카락을 기증받아 항암치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아 환자들을 위해 가발을 만들어 선물하는 운동이다.

이 대위는 2018년 3월 해병대 장교 양성교육과정 입교를 위해 자른 머리카락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모발 40cm를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부하려

했지만 모발 대부분이 손상모에 해당돼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이후 이 대위는 머리카락을 4년 동안 세심하게 관리했고, 소아암 환자를 위해 올해 결국

모발을 기부했다.

이 대위는 "오랫동안 버킷리스트(Bucket List)로만 가지고 있던 모발 기부를 실천할 수

있어 뿌듯하다"며 "작은 성행을 계기로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모발을 비롯한 다양한

 기부활동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