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잇달아 운영, 시장에 안착하고 있는 '공공배달앱'이

제주에도 도입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6일 지역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의 배달앱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제주형 공공배달앱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공배달앱은 광고비와 중개수수료를 면제하는 등의 방식으로 가맹점주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사업이다. 지역화폐와 연계한 할인 등으로 소비자에게도 혜택이 돌아간다.

제주형 공공배달앱은 민간업체가 앱을 개발해 운영토록 하고 공공은 중개수수료 제한과

이용자 모집에 관여하는 민관협력형으로 추진된다.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음식 수요가 늘어난 상황 속 국내 배달앱 시장은 일부 회사가

독점하고 있다. 지난해 상위 2개 회사의 거래 금액 기준 점유율은 99.2%에 달한다.

특히 대형 배달앱이 수수료나 광고비를 올린다고 해도 지역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마땅한 견제 장치나 대체재가 없어 대책 마련이 요구돼왔다.

이에 따라 전국 지자체는 잇달아 공공배달앱을 출범·운영해 왔고 서비스 초기 우려와

달리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경우 올해 7월 기준 누적 가입자 43만명·

가맹점 3만3000여개를 기록하면서 총거래액 420억원을 넘어섰다.

총수수료는 2.2~3.5%로 기존 배달앱 대비 5.3~15.8%p 낮은 수준으로 운영하고 있다.

 

제주도는 다음달 중 제주형 공공배달앱 도입을 위한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개발업체

공모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운영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