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는 추석절(10월 1일)을 앞두고 덜 익은 극조생 감귤 유통행위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감귤 유통지도단속반을 투입키로 했다.

감귤 유통지도단속반은 공무원 28명과 민간인 16명 등 44명 10개반으로 구성,

오는 16일부터 현장에 투입된다.

 

이들은 제주시내 선과장 135곳, 제주항, 한림항, 택배취급소 118곳, 재래시장,

감귤 직매장 등을 중심으로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또 극조생 감귤재배 주산지에 드론을 활용, 감귤 수확 현장과 후숙행위 등을

실시간 감시키로 했다.

 

시는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관련 조례에 따라 최고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2회 이상 적발된 선과장에 대해서는 품질검사원을 해촉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