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

HOME > 어울림마당 > 제주 뉴스
사고 나면 어쩌려고…주소 불명확 수두룩
글쓴이 : 관리자 (2020-05-18) HIT : 530

사고 나면 어쩌려고…주소 불명확 수두룩

 

제주시내 주택·원룸 등 5329곳 상세주소 미부여
위급상황 대처 등 한계…제주시 “직권부여 추진”


자료사진

도로명주소가 2014년 법정 주소로 전환됐지만 아직도 상세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주택과 원룸 등이 적잖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사고 등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응이 힘들다는 지적이다.

제주시는 도로명주소가 법정 주소로 전환된 이후 건축주로부터 상세주소 신청을

받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4월 말까지 건축물 9051동 중 3722동에 상세주소를 부여했다.

하지만 나머지 5329동은 상세주소 신청을 하지 않은 상태다.

지역별로 보면 연동이 614동으로 가장 많고, 애월읍 599동, 일도2동 515동,

노형동 512동 등 순으로 파악됐다. 용담1동에는 상세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건축물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축물대장에 도로명과 건물번호까지만 있고, 동·층·호 등 상세주소가 없어

우편물·택배 배송 등이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화재 등 위급상황 발생 때 119와 경찰 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올해 말까지 상세주소가 부여되지 건축물에 대한 기초조사를

완료키로 했다.

 

또 건축주 의견수렴 등을 거쳐 상세주소를 직권으로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상세주소 부여가 이뤄진다면 정확한 우편물 수령과 위급상황에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진다”며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도로명주소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일장신문 콜센터

제주시 064)748-5151 서귀포 064)763-5101

평일 AM09:00 ~ PM07:00 / 공휴일 AM09:00 ~ PM04:00 / 토요일, 일요일 휴무

입금계좌안내

제주시 | 농협 961-01-042770 / 제주 03-01-050676 / 국민 703-25-0002-878 (예금주 : 오일장신문(주))
서귀포 | 농협 302-1040-4166-61 / 제주 21-02-247957 (예금주 : 김형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찾아오시는길

오일장신문(주)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과원북 4길 93 오일빌딩 6F | 064-748-5151(Fax:064-747-330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08349 | 통신판매업신고:제2019-제주연동-0026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제주 제2019-01호 | 대표자:고부남 | 인터넷담당:강성범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