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뉴스

HOME > 어울림마당 > 제주 뉴스
제주 관덕정 차 없는 거리 추진 논란
글쓴이 : 관리자 (2020-01-10) HIT : 1959

제주 관덕정 차 없는 거리 추진 논란

 

 

 

 

제주시가 관덕정 차 없는 거리 운영방안을 검토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문화의 달 행사 당시 운영된 관덕정 차 없는 거리 모습. 

제주시 인식조사 결과 찬성 34%·반대 21%
교통 혼잡·주차난 심화 불가피…갈등 우려도

제주시가 차량 통행량이 많은 관덕정 일대 중앙로사거리-서문사거리 500여m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 의견을 반영해 차 없는 거리 운영 주기 등을 결정할 계획이지만 교통 혼잡과

주차난 심화, 운전자 혼선, 찬반 갈등 등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9일 관덕정 일대 차 없는 거리 조성에 대한 주민 인식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문화의 달 행사과정에 하루 관덕정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한 결과 좋은

반응이 나타남에 따라 정기 운영을 위해 실시한 인식조사다.

시는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2월 3일까지 상가업주 107명, 인접주민 94명 등

201명을 대상으로 1대1 면접조사방식을 진행했다.

 

조사결과 정기적인 차 없는 거리 운영에 대해 찬성 69명(34.3%), 반대 43명(21.4%), 보통 89명(44.3%)로 반대에 비해 찬성 의견이 다소 많았다. 이중 상가업주는

반대 의견, 인접주민은 찬성 의견이 다소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차 없는 거리 운영주기와 관련해서는 분기당 한번 57명(28.4%),

한 달에 한번 49명(24.4%), 2주에 한번 37명(18.4%), 1주에 한번 18명(8.9%),

운영 반대 40명(19.9%)로 나타났다.

 

차 없는 운영 주최에 대한 질문에는 행정기관이 104명(51.7%)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뒤를 이어 주변 상가번영회 52명(25.9%), 새로운 추진위원회 16명(7.9%), 기획사 14명(7.0%), 기타 15명(7.5%)다.

차 없는 거리 운영에 따른 효과로는 지역 활성화, 지역 정주환경 개선,

지역 공동체의식 함양 등이 제시됐고, 부정적 요소로는 교통 및 주차 불편,

행사소음, 행사 쓰레기 등을 꼽았다.

 

시 관계자는 “지역주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조사된 주민인식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마련해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일장신문 콜센터

제주시 064)748-5151 서귀포 064)763-5101

평일 AM09:00 ~ PM07:00 / 공휴일 AM09:00 ~ PM04:00 / 토요일, 일요일 휴무

입금계좌안내

제주시 | 농협 961-01-042770 / 제주 03-01-050676 / 국민 703-25-0002-878 (예금주 : 오일장신문(주))
서귀포 | 농협 302-1040-4166-61 / 제주 21-02-247957 (예금주 : 김형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찾아오시는길

오일장신문(주)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과원북 4길 93 오일빌딩 6F | 064-748-5151(Fax:064-747-330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08349 | 통신판매업신고:제2019-제주연동-0026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제주 제2019-01호 | 대표자:고부남 | 인터넷담당:강성범부장